성곡미술관 김나영 & 그레고리 마스《리프로스펙티브》전시 아카이브

(사)서울특별시미술관협의회는 〈(사)서미협 사진·영상 컨텐츠 지원〉 사업에 따라,

성곡미술관의 《리프로스펙티브》 전시 아카이빙 사진을 촬영하였습니다.

 

전시는 6월 30일까지 진행되며,

다양한 전시연계 프로그램이 준비중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전시연계 프로그램]

1. 6월 1일(토) 2pm
작가와 함께하는 전시투어
— 김나영 & 그레고리 마스

2. 6월 8일(토) 2pm
Artist Talk
— 안소연 전 삼성 플라토미술관 부관장, 김나영 작가

3. 6월 15일(토) 2pm
Artist Talk
— 이영준 계원예술대학교 교수, 그레고리 마스 작가

4. 6월 22일(토) 2pm
특별강연회 ‹Ready-made와 현대미술›
— 고동연 미술사학자

* 당일 전시 입장권 소지자 프로그램 무료 참가
* 이메일 info@sungkokmuseum.org 로 사전 신청 가능



 

 

'재생하다 Reproduce’와 ‘회고하는 Retrospective’이라는 의미의 ‘리프로스펙티브 REPROSPECTIVE’ 전시는, 
2004년부터 공동 작업을 이어오고 있는 김나영과그레고리 마스, 듀오 작가의 지난 15년을 돌아보는 전시이다. 
전시는 4개의 방으로 구성되며, 각 각 4개의다른 제목을 갖는다. 이 제목은 모두 김나영과 그레고리마스의 과거 전시 제목들이다. 
‹무감각의 미 Beauty ofbeing numb› 2006년 뮌헨, 
‹시스템의 목적은 그시스템이 하는 일 Purpose of a system is what it does› 2009년 서울, 
‹낭만 결핍증 Romance deficiencydisorder› 2017년 뉴델리, 
그리고 ‹무아 자기도취 no-egoego trip›는 2014년 오클랜드에서 열렸던 전시이다. 
이와같이 ‘리프로스펙티브’ 전은 과거에 열렸던 전시의타이틀을 다시 사용해, 지난 15년 동안 제작한 작품들 중 
각방에 어울리는 작품들을 선별, 조합, 배치하여 전시를‘리프로듀스’ 한다. 
이러한 시도는 작품의 단순한 외적리터칭에 따른 형태의 변화를 넘어, 
새로운 공간과 의미를창출하려는 작가의 실험적 의지이다.
 

김나영과 그레고리 마스 작가는 주로 일상의 소품, 만화 속캐릭터, 기억하기 쉬운 문구나 
말장난, 대중문화의 패러디등을 소재로 우리 시대의 욕망을 장난기 있게 표현하며,
예술이 일상 속에 침투하도록 시도한다. 즉 작업을 통해예술 창작의 새로움에 대한 기대를 오히려 무산시키며,
전혀 다른 맥락의 사물과 이미지, 대중적 코드들을 서로결합하고 변형하여 독특한 메시지를 암시하고, 
그것을추출하고 찾아내도록 유혹한다. 여기에 수수께끼 같은작품 제목도 한 몫을 더한다.
 이러한 이유로 일견 난해하고,어수선해 보이는 이들의 작업 곳곳에는 유머와 해학이숨어 있으며, 동시에 살짝 비튼 
일상과 대중문화 코드들이넘쳐흘러 작은 미소를 짓게 한다.
 

평범한 사물의 표면과 여러 사물들이 빚어내는 형상에주목하고, 풍자적이며 개성 넘치는
 한 순간을 포착하려는김나영과 그레고리 마스의 작업은 생각할 수 있는 모든상황을 상상하며, 
기존의 사물들을 어떻게 새로운개념으로 바꿔 놓을 수 있을까 고민한다. 그리하여
이제까지 우리가 알지 못했던 새로운 세계를경험하게하고, 보여주고자 시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