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비나미술관 《우리 모두는 서로의 운명이다》전시 아카이브

(사)서울특별시미술관협의회는 〈(사)서미협 사진·영상 컨텐츠 지원〉 사업에 따라,

사비나미술관의 《우리 모두는 서로의 운명이다》 전시 아카이브 사진과 영상을 촬영하였습니다.


전시는 11월 3일까지이며, 

관련하여 연계 전시와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되오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우리 모두는 서로의 운명이다 - 멸종위기동물, 예술로 HUG
 
전시구분그룹전전시장소사비나미술관 2-3층 기획전시장

전시기간2019-07-18 ~ 2019-11-03장르/작품수회화 , 영상 , 설치 , 사진 / 총 35점

참여작가고상우, 김창겸, 러스 로넷(Russ Ronat), Hug Plus (리즈닝미디어, 방은영)


멸종위기동물과 함께 살아가는 세상을 만들기 위한 공존과 화해의 메시지

 <우리 모두는 서로의 운명이다–멸종위기동물, 예술로 HUG>(이하 멸종위기동물, 예술로 HUG)展은 
‘생물다양성 보존’이라는 인류의 당면과제를 예술적 시각으로 제시하고 그 해답을 찾기 위한 시도로 기획되었습니다. 
유엔생물다양성과학기구(IPBES) 총회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지구상에 존재하는 생물은 약 800만 종이며
그 중 인간이 저지른 자연환경 파괴와 기후변화로 인해 최대 100만 종에 달하는 동식물이
수십 년 안에 멸종위기에 처하게 된다고 합니다. 대표적인 멸종위기 동물로는 코끼리, 코뿔소, 호랑이, 기린, 눈 표범 등을 꼽을 수 있습니다.

이처럼 환경 문제는 종의 존폐 논쟁을 불러일으킬 만큼 가장 중요한 사회적 이슈 중 하나로
전 세계가 노력해야 하는 당면 과제가 되었습니다. 
그렇다면 지구 보존을 위한 21세기 미술관의 사회적인 역할은 무엇일까요?
사비나미술관은 이번 전시를 통해 생태계를 이루고 있는 생명체의 소중함을 알리고
자연과 인간의 공존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합니다.